Loading...
토도사 성인 야설


토도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저희가 추천드리는 업체 많이 이용부탁드립니다. 더욱 열심히 하는 토도사가 되겠습니다.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dosa.net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관능의늪 2 오늘밤 어때?

토도사 0 112 0

관능의늪 2  오늘밤 어때? 

토도사 카지노 토토 매거진 Todosa casino toto magazine

관능의늪 2  오늘밤 어때?

토도사 야설 제공
관능의늪 2  오늘밤 어때?
관능의늪 2

블루에 하얀 스카프를 두르자 모자를 쓰고 숄더 백을 어깨에서 늘어뜨린다. 감색 타이트 스커트에 위에는 하얀 블라우스와 감색 블 레이저를 걸친 모습은 어느 모로 보나 일류 스튜어디스였다. 무라키 도모미는 거울 앞에서 정성껏 점검을 했다.

스커트 자락에서는 무릎이 보이고 거기서 탄력 있는 군살이 없는 다리가 쭉 뻗어 있어서 힐을 신으니 한층 더 아름답게 보인다, 손목시계를 본다. O시 10분전. 슬슬 파트너인 오오쿠마 토라지로가 찾아올 시간이다.

원래 도모미는 긴자에서 호스테스로 근무하고 있었다. 거기에 마시러 온 오오쿠라에 설득 당해서 세컨이 될 계약을 맺은 것이다. 어느 농협 회장인 오오쿠마는 색이 검은 작은 곰 같은 인상의 남자였으며 결코 마음에 들어서가 아니다. 훌렁 까진 이마를 가발로 감추고 등근 얼굴에 굵고 짧은 눈썹이 벌어져 있고 그 아래의 눈은 거의 점과도 같았다,

키는 도모미의 170센티미터에 비해 힐을 신으면 20센티미터는 작았다. 튀어나온 불룩한 배가 겨우 관록을 보이고 있었지만, 사실 옷을 벗으면 손발은 말할 것도 없고 엉덩이까지 난 깊은 털 탓으로 마치 산에서 불쑥 내려온 곰을 연상케 했다. 그런 오오쿠마의 세컨이 될 결심을 한 것은 물론 돈의 매력 이외에 아무것도 없었다. 그러나 도모미는 호스테스와는 별도로 모델도 하고 있기 때문에 좀처럼 게이트에는 응하지 않았다.

"우리 집 공주님을 함락시키려면 30만 엔으로도 안 될 거 야."
그런 소문이 호스테스 사이에서 손님에게로 흘러가게 되었다. 그러나 주가가 올라갔다고 수입이 증가하는 것은 아니다. 그 달은 나쁜 일들이 겹쳐졌다. 모델인 아르바이트도 들어오지 않았고 월말이 가까워졌을 무렵 몸이 좋지 않아 1주일이나 누워 있었다. 승용차나 가구, 옷값 등 지불해야 할 돈이 너무 많았다. 원래 경제 관념은 거의 없는 편이다, 아무리 비싼 것이라 해도 주저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사는 것이다. 당연히 저축 같은 것은 있을 리 없었다.

결국 오고야 말았다. 섣달그믐, 겨우 가게에 나온 도모미는 결심하고 데이트 상대를 물색했다. 몇몇을 마음으로 점찍고 있었다. 한 사람씩 머리 속에서 지워 가자 마지막으로 오오쿠마 가 남았다. 생각만 해도 소름이 끼쳤다, 고도에서 단 둘이 되어도 함께 자고 싶지 않은 남자였다. 얼마전에 3O만 엔에도 떨어지지 않는 공주님이라는 소문을 듣고 오오쿠마가 도모미를 부르자마자 만 엔 짜리 지폐를 테이블 위에 내놓으며

"오늘밤 어때? "
그렇게 말하던 기억키 선명하고 강렬하게 뇌리에 새겨 져 있었다.

'하룻밤인데 뭘,,,,,, 그것도 2, 3시간, 눈을 딱 감고 있으면 백만 엔이 수중에 들어온다.'

이튿날 아침

"어때, 세컨이 되지 않겠나?"
오오쿠마가 제의해 왔다. 상당히 마음에 든 모양이었다, 사실 네 번이나 요청했다, 당연한 지도 모른다, 모델을 하고 있는 도모미는 프로포션에는 자신이 있었다. 맨션을 빌리고 매달 2백만 엔씩 준다는 것이다. 구미가 동하는 이야기이다. 유일하게 마음에 걸리는 것은 오오쿠마가 추남이라는 것이다.

3개윌이 지났다. 오오쿠마는 지방에서 신칸센을 타고 1주일에 3번은 찾아 왔다. 그리고 반드시 하룻밤에 3번은 한다. 그 정력과 집요함은 질릴 정도였다, 게다가 색다른 취미가 있었다. 방에 도착하면 오오쿠마는 어디서 구해 왔는지 스튜어디스의 제복을 가지고 왔다. 장신에다가 모델 출신의 도모미는 역시 멋지게 차려 입었다. 침대에서도 옷을 벗지 못하게 하고 스커트를 걷어 올려서 팬티를 벗긴 사타구니를 마구 한고 빠는 것이었다.

오오쿠마는 한고 빠는 것을 이상할 정도로 좋아했다. 사타구니만이 아니다. 전신을 구석구석 남김없이 돌아다니며 핥았다. 그러나 새삼스럽게 매월 수십만 엔을 벌자고 호스테스로 되돌아갈 수는 없었다. 문의 차임벨 소리를 듣고 도모미는 거울에서 떠나 현관으로 급히 갔다,

검은 가터 스타킹을 아름답고 팽팽하게 신고 젊디젊게 발달된 허벅다리를 망측하게도 좌우로 활짝 벌리게 하고 오오쿠마는 스튜어디스의 제복에서 노출된 도모미의 사타구니에 얼굴을 묻고 있었다, 아무리 젊은 여자의 사타구니라 하지만 벌써 몇십 번 이상이나 한고 빨아 왔으니 실증 날만도 할 텐데,

아니 실제로는 싫증 났다기보다 처음부터 도모미의 사타구니에 끌려 있었던 것이 아니다. 스튜어디스 모습의 도모미를 안으면서 오오쿠마는 요 1 년 동안 뇌리에서 히다가나 아끼꼬의 모습이 사라진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처음 아끼꼬를 본 것은 1년 전 오스트레일리아 시찰 여 행으로 농협 간부 3명과 함께 탄 점보 여객기 안에서였다.

"이봐, 아가씨, 술? "
곧 술자리가 벌어졌다. 담당 신참 스튜어디스의 겁먹은 모습이 재미있어서 걸핏하면 불러서 엉덩이와 가슴을 만지며 조롱했다. 신참의 울상이 된 모습을 보다 못해 대신 맡은 스튜어디스가 바로 아끼꼬였다. 다른 스튜어디스와는 가슴이나 히프가 원 사이즈 아니 투 사이즈 이상이나 다른 지체를 보고 오오쿠마는 당장에 사타구니가 충혈 되었다.

"이 비행기엔 아주 멋진 미인이 타고 있군."
아주 기분이 좋아진 오오쿠마는 취기로 글라스를 운반 해 온 아끼꼬의 앞가슴을 거침없기 잡았다.

"그러지 마세요."
별안간 손바닥이 왕복 찰싹 찰싹 하고 오오쿠마의 볼에 작렬했다. 그 순간, 주위 승객들도 물을 끼얹은 듯이 조용해졌다.

"야, 손님한테 이게 무슨 짓이야?"
부회장이 먼저 소리 질렀다. 그 말을 듣고 있던 오오쿠마도 화가 벌컥 치밀었다.

"내가 누군 줄 아나?
일어나서 불룩 나온 배를 쑥 내밀었다.

"이분은 농협의 회장님이야."
그러나 아끼꼬는 추호도 동요되지 않았다,

"조용히 해 주세요, 손님. 뺨 때린 것은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스튜어디스의 몸에 손대는 일은 삼가 주세 요. 여기는 비행기 안입니다,"
"뭐, 뭐야, 그 말투는?
아끼꼬의 침착한 태도가 반대로 오오쿠마의 분노에 불을 붙였다.

"이년 제법인 걸."
외치면서 멱살을 잡으려고 했다. 그대였다. 바로 옆에 앉아 있던 금발의 남자가 일어나서 오오쿠마의 팔을 잡았다,

"이 스튜어디스는 전혀 잘못한 거 없습니다. 먼저 손을 댄 것은 당신 쪽입니다."
오오쿠마는 이를 갈았다. 백인의 모습이 제대로 보인다. 게다가 키는 190센티미터 정도로 크고, 레슬러와 같은 넓은 어깨와 두터운 가슴을 자랑하고 있었다.

"여러분, 그렇게 생각지 않습니까? "
백인의 질문에 주위 승객들은 일제히 박수를 쳤다. 개중에는 일본인 승객도 있었지만 오오쿠마 일행이 농협 단체라는 것을 알고 바라보는 눈초리는 아주 차가웠다.

"걱정하지 마십시오, 미스,,,,,, 만약 회사에서 책임 추궁을 한다면 우리가 증인이 돼서 당신을 변호할 테니까요"
오오쿠마는 난처했다.

"회장님, 항공회사에 항의해서 저 여자를 해고시키도록 합시다."
"아니, 해고시키기 전에 무릎 꿇고 사과하지 않는 한 용서할 수 없어."
비행기에서 내리고 나서 간부들은 제각기 말했다. 그러나 그 가운데서 오오쿠마만이 묘하게 냉정해 있었다. 맞은 뺨에는 그때의 감각이 남아 있지만 그보다 오오쿠마에게는 오른손으로 잡은 아끼꼬의 한 손으로는 감쌀 수 없는 앞가슴의 감촉이 강렬한 인상으로서 새겨져 있었다. 오오쿠마는 오스트레일리아에 도착하는 동안 고민하고 있었다. 사실은 굴욕으로 미친 듯이 분노해 있을 텐데 감정은 오히려 온화했다.

'어쩌면 나는 그 계집애를 좋아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상하게도 한 번 좋아한다고 스스로 인정해 버리자 아끼꼬를 벌써 오래 전부터 열애하고 있었던 것 같은 기분이 되었다. 그렇지 않아도 국제선 스튜어디스라고 하면 남자가 한 번은 섹스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직업의 넘버원이다, 하물며 한쪽 손으로는 잡을 수 없을 정도의 앞가슴의 소유자 이다.

'저 계집애를 어떻게든 품에 안아 보자.'
만약 자신이 그 스튜어디스와 잤다는 것을 알면 간부들은 어떤 얼굴을 알까. 선망과 질투의 표정으로

"과연 .회장님이십니다."
그렇게 말하고 탄복할 것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오오쿠마의 열렬한 어프로치가 시작되었다. 흥신소에 조사를 의뢰한 결과 현재 애인이 없음, 부친은 전 외교관으로 4분의 1이 서구인의 피가 섞여 있다는 것을 알고 마침내 식욕이 동했다.

관능의늪 2  오늘밤 어때?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Pinterest Tumblr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