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 성인 야설


토도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저희가 추천드리는 업체 많이 이용부탁드립니다. 더욱 열심히 하는 토도사가 되겠습니다.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dosa.net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나의 이야기....1 격렬한 섹스 뒤에 그녀의 옷을 입혀주며

토도사 0 87 0

나의 이야기....1  격렬한 섹스 뒤에 그녀의 옷을 입혀주며 

토도사 카지노 토토 매거진 Todosa casino toto magazine

나의 이야기....1  격렬한 섹스 뒤에 그녀의 옷을 입혀주며

토도사 매거진 야설 제공
나의 이야기....1


나의 경험을 몇 개의 에피소드로 나눠 적어 보고자 한다.악필 이라 욕 허지 마시구 재밌게들 읽어 주시기를 바란다.여기에 나오는 모든이는 모두 가명을 사용했지만 사실에 근거 한 것임을 밝혀둔다.

난 군대 가기전 소위 날나리였다.재수 해서 겨우 들어간 전문 대학에서의 나의 별명은 주신,색귀 글구 선동렬..(..전설의 0.01..all F,,,아직두 나의 전설은 깨지지 않았다고 후배 넘들이 존경하는? 눈빛으로 쳐다 볼때마다 난 어깨를 으쓱 하며 쓴 웃음을 지어본다....난 89학번이니 10년동안 나의 전설은 끝나지 않은 것이다..우하하하.....쩝..)

내가 전문대 1 년때.. 그때 난 한 기독교인을 사귀고 있었다.이 아이는 4년제 대학에 다니고 있었는데 정말 독실한 신자 였다.대단한 외모를 지니고 있던 그녀는 사귀면 나도 따라 교회에 나가겠다는 말에 속아 나랑 두달 동안 교제를 했었다. 물론 난 어케 하믄 이노무 기집애를 해 앉힐까 밤낮 고민 중이었고,그녀는 나를 교회에 델구 가지 못해 안달이었다.그녀는 교인이라 담배는 물론 술도 안했고 ,10시만 되믄 잽싸게 집으로 사라지는 것이었다.
우~~난공불락 이여....
요리 조리 핑계를 대며 교회를 빠지고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던 나는 드뎌 그 기회를 포착하게 되었다.그녀가 써클..아참 동아리 일루 밤늦은 시간까지 일을 하다가 나에게 에스코트 도움을 청한 것이었다.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던가,,,,,히히 ..그녀의 집은 학교 뒤의 산을 지나서 나오는데 '산소'라 불리는 소위 아베크족의 천국을 지나야만 했다.난 그녀를 델구 으슥한 산소를 지나기 시작 했다...그시간에 거기를 넘어 본적이 없는 그녀는 주변에서 들리는 신음소리와 술먹고 후배 패는 소리등...매우 시끄럽고 평소에 들리지 않던 소리가 들리자 좀 떨리는 모양이었다.
"저거 뭔소리니?"
난 그녀에게 겁을 주기 시작 했다.
."여그는 말이다...소돔 같은 곳이야..술 쳐먹고 싸우고,,떼거지로,,응응응 하구 뭐 ..그런곳이여..근데 너 몰랐냐?매일 지나 다니면서..."
"으응..난 일찍 다녀서.. 그때는 조용 했는데...."
"그러냐..인제 알아둬...잠깐..앞에 싸우나 보다..여기서 기둘렸다가 쌈 끝나걸랑 가자..괜히 휘말리믄 골치 아프다.."
"으응...그래..."
난 멀리서 들리는 소리를 대충 둘러 대며 으슥한 곳에 자리를 잡았다.
그러나 옆에서 들려오는 요상한 신음 소리...색 쓰는 소리...그녀두 쪽 팔린지 얼굴만 붉힌채 거기에 대해서는 물어 보지 않는다.
'에궁 귀여븐 것..쩝..'그녀는 퇴끼 같이 순진 무구로 무장한채 떨고 있었구 난 음흉한 늑대 였다.발랑 까진..키키..
옆에서 색 쓰는 소리는 점점 고조 되어 가고 우리 사이의 분위기 또한 점점 이상 해져 갔다.(지금두 이지면을 통해 그 커플에 대해 감사 드린다.누군지 알믄 술한 잔 사겠다만..하하 쩝.) 어쨌던 난 그녀를 부드럽게 넘기고 키스를 선두로 가슴의 애무를 시작 했다.오늘을 위 하여 ,거금들여 창녀 촌에서 갈구 닦은 나의 현란한 손놀림,혀놀림에 , 반항하던 그녀는 마침내 비음을 내며 나에게 안겨 들었다..... 우하하하하...


격렬한 섹스 뒤에 그녀의 옷을 입혀주며 '사랑해'란 말을 빼지 않았다.
그녀는 버진이었다....눈물을 글썽이는 그녀를보니 약간의 미안함이 밀려 왔다..
그러나'어차피 겪을일인데 뭐..' 하구 담배를 피워 물고, 스스로의 미안 함을 위안하며 오줌을 시원하게 싸고 돌아본 순간 난 경악 했다...........뜨악....

그녀는,이 할렐루야 아가씨는 무릎을 꿇고 기도를 올리고 있는 것이었다.
"주여 오늘 저희가 지은 죄를 용서 하여 주시고....."
'허거덕!!.....' .................그 황당함 당해보지 않은 이는 모른다....진짜루...
난 울며 도망치고 싶었다
.'쓰벌 이게 아닌뎅...........'



그 후에도 우리는 여러번 죄를 졌구 그녀는 그 때마다 죄의 사함을 빌었다....
섹스 후에 옆에서 무릎 꿇고 기도 하는 그녀를 씁쓸하게 보며 난 생각 했었다...
'빠큐~~~'

그녀는 오늘밤두 죄의 사함을 빌고 있을까?

나의 이야기....1  격렬한 섹스 뒤에 그녀의 옷을 입혀주며
나의 이야기....1  격렬한 섹스 뒤에 그녀의 옷을 입혀주며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Pinterest Tumblr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