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 성인 야설


토도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저희가 추천드리는 업체 많이 이용부탁드립니다. 더욱 열심히 하는 토도사가 되겠습니다.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dosa.net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TORMENT (TWO FOR TORMENT) - 3

토도사 0 54 0

TORMENT (TWO FOR TORMENT) - 3 

토도사 카지노 토토 매거진 Todosa casino toto magazine

TORMENT (TWO FOR TORMENT) - 3

토도사 매거진 야설 제공
TORMENT (TWO FOR TORMENT) - 3
TORMENT (TWO FOR TORMENT) -3

3부 시작.

짐승의 울부짖는듯한 비명소리가 리사의 입에서 흘러나오자 데이비드가 말했다.
"니말이 맞았어. 리사의 비명소리는 정말 몸매만큼 멋지군"
"그래. 하지만 난 여태껏 지금처럼 멋진 리사의 비명소리는 들어보지 못했어"
"걱정할거 없어. 이제 겨우 시작일뿐이니까"
말을 하면서도 데이비드의 눈은 고통에 떨고있는 리사의 몸을 훑고있었다.

리사의 몸은 여전히 팽팽하게 묶여져 보기좋은 아치를 그리고있었다.
리사의 몸에는 짧은 스커트만 걸쳐있을뿐 아름다운 유방을 드러내놓고 있었다.
데이비드는 두번째의 바늘을 리사의 가슴에 찔러넣었다.
바늘은 리사의 오른쪽 젖꼭지에 바늘끝의 조그만 구슬만 남긴채 깊숙히 박혔다.
리사의 목소리는 비명때문에 이미 쉬어있었지만 숨이 막혀 헐떡거리며 숨을 쉬는
순간을 빼고는 계속해서 울부짖으면서 비명을 질렀다.

리사의 비명소리를 즐기던 데이비드는 그녀의 검고 긴머리카락을 한손으로 움켜쥐고
뒤쪽으로 힘껏잡아당겨서 고통으로 뒤틀려있는 리사의입술에 한참동안을 강하게
입을 맞추고 고개를 들었다.
데이비드는 여전히 한손으로 머리를 움켜쥔채 고통으로 혼미해진 리사의 커다란 눈을
보면서 천천히 다가가 바늘이 꽂혀있는 유방을 자신의 가슴으로 짖눌러 납작하게
비벼대기 시작했다.

거친숨을 몰아쉬던 리사는 다시 새된 목소리로 고통스러운 비명을 질러대기 시작했다.한참동안 리사의 유방을 비벼대면서 그녀의 눈을 쳐다보다가 여전히 머리카락을
움켜쥔채 데이비드는 뒤로 한걸음 물러났다.
리사가 헐떡이면서 숨을 쉴때 데이비드가 말했다.
"리사, 나에게 키스해줘. 듣고있는거야? 난 달콤하고 멋진 프렌치키스를 해주길 원해. 거절한다면 난 당장 나머지 바늘을 너의 아름답고 멋진 유방에 찔러넣을꺼야."

리사의 두려움에 질린 가냘픈 울음소리를 들으며 데이비드는 자신의 입을 천천히
그녀의 입술로 가져갔다.
리사는 숨을 헐떡이면 눈물을 흘리고 신음했지만 데이비드의 말을 따를수밖에 없었다.데이비드의 입술이 리사의 입을막으며 혀를 집어넣자 그녀의 입은 고통과 공포에
무릎을 꿇고 혀를 내밀어 받아들일수밖에 없었다.
입이 막힌 리사는 코로만 숨을 쉬자 가슴은 더욱 크게 기복을 일으켰다.

데이비드는 오랫동안 키스를 하면서 가끔씩 리사의 바늘이 꽂혀있는 젖꼭지를 자기의
가슴으로 강하게 비벼댔지만 리사의 비명소리는 흘러들어오는 침과 함께 목구멍속으로삼켜져 버렸다

키스를 마치고 데이비드가 뒤로 물러섰을때 그의 호흡은 전혀 흐트러지지 않았다.

리사는 눈물를 흘리면 간청하고 애원했다.
"제발. 바늘을 빼줘요. 제발 너무 아파요 제발 그것들을 빼주세요"
"불쌍한 리사" 데이비드가 말했다.
"나머지 바늘들도 찔러넣어야지 데이비드"
리사는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리사를 봐 차일드." 데이비드는 팽팽하게 묶여있는 리사의 몸을 쓰다듬으며 말했다.
"난 지금 그녀와 섹스를 하고싶어"
"젖꼭지에 바늘을 꽂은채?" 말을 하면서 차일드의 눈은 탐욕스럽게 버득였다.
"그래"
"안돼!" 리사의 새된외침이 튀어나왔다.
"오 하나님. 안돼요 제발 제발 제발 뭐든지 다할께요 제발 그것만은.."
"리사, 그 예쁜입으로 내 자지를 빨아주었으면 좋겠어. 내말대로 해준다면,
그것도 내가 만족할정도로 해준다면 바늘을 뽑아줄께."
"오 하나님....지금 당장 빼줘요...제발..."
"지금은 안돼 먼저 나에게 최고의 오랄섹스를 해준다음에 알겠어 리사"
"예...."
"차일드, 리사를 풀어줘"
차일드가 손목과 무릎에 연결된 줄을 자르자 손목은 등뒤로 단단히 묶여있고 무릎도
역시 묶여진채로 리사의 몸은 침대에서 바닥으로 떨어져내렸다.

"좋았어. 무릎을 꿇어 리사"

리사는 젖꼭지에 꽂혀있는 바늘로 부터전해오는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이기위해
천천히 고통에 몸부림치면서 힘들게 무릎을 꿇었다.

무릎을 꿇고 부들부들 떨면서 울고있는 리사를 보면서 데이비드는 옷을 벗기시작했다.옷을 다벗고 리사의 앞으로 다가섰을때 데이비드의 자지는 커다랗게 부풀어 욕망의
눈물를 흘리며 위아래로 꺼떡거리고 있었다.

"자 리사 시작해봐. 너의 작고 예쁜 입을 벌리고 어서."
리사의 입이 열리고 데이비드의 자지가 그녀의 입속으로 들어갔다.
여전히 고통의 신음을 흘리면서 리사는 입속에 들어온 자지를 빨기 시작했다.

"좋아. 리사" 데이비드가 흥분된 목소리로 말했다.
"그래 잘하는데. 천천히 리사. 그렇지 그렇게. 리사 니가 고통스럽다는걸 난 알아.
니가 지른 비명소리만 들어도 알수있지. 니 비명소리는 정말 좋았어 리사.
아 좋아 계속해. 목구멍속으로 깊게. 혀로 감아 그렇지. 오 정말 부드러운 혀야.
오 기가막힌 입과 혀를 가졌군 리사. 너무 좋아....."

"데이비드 기억해? 리사의 얼굴에 사정하고 싶다고 한걸."

"오 그래" 데이비드는 숨을 거칠게 내쉬면 말했다.
"물론 기억하고있지. 난 그렇게 할꺼야. 들었어 리사? 너의 작고 예쁜 얼굴에
내 정액을 듬뿍 싸줄께. 그러면 정말 아름다울꺼야...."

데이비드의 커다랗고 딱딱한 자지는 리사의 입속에서 펌프질을 하며 그녀에게
고통을 주었지만 리사는 묶여있는 몸으로 거부할수가 없었다.
계속해서 데이비드는 리사의 목구멍속으로 점점더 깊숙히 자지를 집어넣고
강하게 밀어부쳤다.

마침내 데이비드이 입에서 커다란 신음소리가 터져나오고 리사의 입에서 자지를
빼내면서 그녀의 머리를 꽉 움켜쥐어 얼굴을 못움직이게 한다음 자기의 사타구니에
바싹 붙이고서 고통으로 찡그린 리사의 얼굴에 사정을 하기 시작했다.
자지에서 뿜어져나오는 정액은 리사의 눈과 코, 그녀의 입술과 뺨, 이마와 머리에
끝없이 뿌려지고있었다.
리사의 얼굴에 뿌려진 하얀색의 탁한 정액은 그녀의 턱으로 방울져 떨어져내렸다.

"와우 훌륭해, 굉장하군. 이제 내 차례야!" 차일드가 말했다.
"안돼! 바늘을 빼줘!" 리사가 소리쳤다. "제발 이제 바늘을 빼줘 지금당장!"
"오빠가 원하잖아 리사 그에게도 해줘야지" 웃으면서 데이비드가 말하자
리사는 울음을 터뜨리며 바닥에 쓰러졌다.
"오빠에게 해주는 동안에 바늘을 빼줄께 리사"

3편 끝

TORMENT (TWO FOR TORMENT) - 3
TORMENT (TWO FOR TORMENT) - 3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Pinterest Tumblr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