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모음

친구 오빠(펌)

컨텐츠 정보

  • 조회 124

본문


아마 4~5년 전 일꺼에요 여고 동창인 친구와 막 졸업을 마치고 둘다 잠시 놀고 있을때였죠 이제 성인도 되었겠다 매일밤 술로 인생을 즐기고 있었는데 친구는 어쩜 매일 먹어도 조금도 주량이 늘지 않더군요 전 그때쯤 소주 2병은 먹었던것 같은데..
친구는 딱 4잔이 전부였죠! 하루는 무엇때문에 기분이 좋았는지 친구가 오바를 해서 마시더군요 ㅜㅜ 역시나 꽐라되서 친구 오빠한테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전까진 친구집에 놀러가면 가끔 그친구 오빠를 보긴했는데 대화한적은 없었죠 그당시 친구오빠는 군대를 재대하고 집에서 놀고 있어서 전화한지 10분만에 고물 똥차를 끌고...(그 차가 아마 하얀색 아반데 인거 같아요 무지 애지중지 했었는데 ㅋㅋㅋ) 전화 통화 두세번만에 술집으로 찾아 왔습니다.
동생이 아닌 제가 전화 해서 그런지 평상시 누런 군대 속옷? 깔까리? 맞나? 그거 입고 다녔는데 그날은 멀정하게 차려 입고 나왔더군요 (속으로 내가 전화 해서 그런가? ㅋㅋ) 친구 옆에 앉아서 소주 한잔만 마시겠다고 하곤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이런!! 그 오빠도 얼추 취해 버렸더군요 어떻게 집안이 그런거야,..
다들 네잔이면 꽐라가되..
ㅠㅠ 어쩔수 없이 대리를 부르고 친구오빠와 전 친구를 부축해서 대리를 기다렸습니다.
근데 이 우라질 오빠놈이 친구를 부축하면서 지 동생 가슴을 꽉 쥐고 있더군요 @,.@ 이거 가족이면 이래도 되나 싶었지만...
오빠에 오른손은 여전히 친구 왼쪽 가슴을 움켜쥐고 ..
우린 대리기사를 기다렸습니다.
그렇게 몇분이 지나서 대리기사가 오곤 친구를 앞자리에?? 왜??? 태우더군요....이거 지금 생각하면 일부러 그런거 같기도 해!!쓍 그렇게 우린 나란히 뒷자리에 앉게 되었고 10분거리인 친구집까지 어색하게 가게 되었습니다.
근데..
지금생각하면 난 왜 그차에 타고 있었는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는..
ㅋㅋ 아마 살짝취해서? 아님 친구 도와 줄려구? 암튼 집에 도착해서 둘이 같이 친구 부축해서 친구방 침대에 잘 눕혀 놨는데..
그오빠 바지가 불룩해진게 제 눈에 들어 왔어요 @@ 제 왜그래? 나떄문에? 아님 친동생? 친구방을 나가려는 찰라 둘이 동시에 문을 나가려다가 몸이 부디쳤는데 오빠가 살짝 저에 엉덩이를 만지는 거에요 음...
모랄까..
은근 부드러웠단 생각이 들더군요 ...
기분이 나쁘진 않아서 암말 안했는데 이번엔 제손을 잡더니 " 고맙다 집에 데려다 줄께 " 하더군요 전 "네? 네....." 근데 잡은손을 그대로 붙잡고 집 밖에 나오게 되었는데 은근 슬적 자기 주머니에 같이 넣더군요 좀 아까 까진 취해보이던 오빠가 그땐 멀쩡 했던거 같아요..
친구집과 불과 걸어서 10분거리라 그렇게 걸어서 집앞까지 왔는데...
사는 곳이 아파트라 아파트 입구에서 "고맙습니다 " 하고 꾸뻑 인사를 했는데...
오빤 " 올라가 다 왔는데 입구까지 데려다 주께" 하더군요 그렇게 같이 엘리베이터 까지 타고..
ㅋㅋ 엘리베이터 안에서 정말 심장이 터지는 줄 알았어요 그 오빠가 제 이상형이 아니였지만 이상하게 잡은 손때문인지 엄청 쿵쾅 거리더군요 12층까지가 아마 63빌딩 전망대 엘리베이터보다 오래 걸리는듯 했어요 그렇게 문이 열리고 ..
근데..
느닷없이 키스? 아니아니..
내가슴을 덥석 아프게 쥐어버리더군요 정말 아파서 소리 지를뻔 했는데...
놀란 눈으로 처다보니 어느새 코앞에 얼굴을 드리밀더니 입술을 덥쳐 버렸습니다..
정말 순식간이었어요 물론 첫 키스는 아니였지만 첫키스때 못느낀 ..
모랄까 황홀함? 모 그런게 느껴 질정도로 그오빤 키스를 잘했습니다.
아직 한손은 그대로 제 가슴을 쥐고 다른 한손은 내 뒤통수를 잡고..
생각해보면 진짜 자세 이상했겠다 ㅋㅋ 그리고 절 뒤로 획! 돌리더니 빽 허그에 빽 키스로 자세를 바꿔 해주었습니다.
전 정말 빽허그에 빽키스가 그때만큼 좋았던적이 아직까진 없네요 ㅋㅋㅋ 그렇게 빽허그 자세로 계단 중간까지 내려와 한손으로 배를 만지더니 어느새 제 바지가 벨트부터 지퍼까지 다 열려 있었습니다.
정말 기술이더군요..
ㅋㅋ 계단 창문에 얼굴을 내밀고 내 뽀얀 궁딩이는 그렇게 오빠에게 줘 버렸습니다..
은근 기분 좋았어요 ㅋㅋ ^^ 아파트 계단은 난생처음 아잉..
^^: 오빠에 자지가 제 보지에 들어 온 순간은 정말 짜릿 했어요 근데 좀 아쉽게 두어번 찌르더니 "미안해 많이 놀랬지? " 모야? 놀려? 남자가 칼을 뽑았으면 ..
개눔 ㅠㅠ 그러곤 후딱 빼서 바지속에 넣어 버리더니 제 바지도 바로 입혀 주더군요...
아쉽지만 그때까지 여기가 우리집앞이란걸 까막히 잊고 있다가 순간 아찔한 생각이 들더군요 아무말없이 오빤 계단으로 내려 갔습니다..
한참 멍하니 계단 창문을 내려다 보고 있는데..
오빠가 보이더군요 휘파람을 불면서 ㅠㅠ 개눔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번주 성인야설 순위

토도사 최신 성인야설 공유

Total 945 / 1 Page
RSS
두 여인

두 여인 영란이는 대학 3년생으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모 잡지사 기자로 일하 고 있는 홍사영군하고는 사랑하는 사이이며, 두 집안 부모들도 …

날마다 바뀌는 섹스 파트너는 나를 미치게 한다.

요즘 세이크럽에 수분이 필요하다는 문구 즉 <겨울이 되고 온통 건조해진 공간 당기는 피부, 뻑뻑한 눈, 말라버린 마음들이 바스러지지 않고 …

나는 여자이기 보다 년이고 싶다!

여자!....그렇다! 나는 여자다! 지난 23년 간 나는 여자라는 이름으로 살아왔다.집안에서는 하나밖에 없는 딸로, 학교에서는 여학생으로, 때로…

나는 그녀의 모든것을 알고있다 (하편 )

PM 20:30..남산이 두 팔을 벌리고 껴안고 있는 형태의 'H'호텔 11층 '영빈관'...수아의 남편인 한기철 교수의 출판기념회가 절정을 치…

나는 그녀의 모든것을 알고있다 (중편 )

수아는 사내가 들어 보이는 중지 손가락을 바라보며, 아연질색 했다.하지만,그 손가락..이, 주었던 전철속의 스릴이 넘쳤던 짜릿한 흥분을 어찌 잊…

나는 그녀의 모든것을 알고있다 (상편 )

-AM 11:00-열어논 창문으로 밀고 들어 오는 초여름의 미풍은 시원하기 보다는 감미로웠다.그 미풍이, 아카시아 향기를 담고 불어 온다는게 수…

남한산성역 사시는 아줌마 41살 경험 이네요 ^^(펌)

안녕하세요 ㅎㅎ 저번에 수원 병점역 아줌마 경험으로 많은 댓글 감사 드립니다 ^^ 저도 그렇게 내성적인 성격은 아니기에 글쓰고 사람 상대 하는 …

회사에서...(펌)

이회사 저회사 막 이직퇴직후 드디어 한회사에 2년동안 근무중인 이제 막 28이 된 남자 아이입니다.그동안 좀 양심에 가책을 느껴서 심장떨리고 한…

미혼모의 독백

저는 이제 15살의 중학교(휴학 안 했으면)2학년 이고 이름은 정 수라 라고 합니다.엄마 아빠 그리고 언니와 남동생 그렇게 부유하지는 않지만 저…

친구 결혼식 뒷풀이에서 만난 그녀(펌)

2013년 9월 초 .. 아직도 나에겐 더운 날씨였다 갑자기 익숙한 번호로 문자 한통이 왔다 "저 결혼합니다" 라는 내용과 함께 모바일 청첩장으…

피방 알바녀(펌)

첨으로 글써보내요 2013년 올해 봄이었내요 온라인게임을 하는대 집에선 눈치보여서 못하고 주로 피씨방에서 하는대요 그때 알바를(미연이) 알게 됬…

중학교 선생님(펌)

1984년, 중학교 2학년 때였습니다.그때 우리 담임은 영어 선생님이었는데 서른살이 넘은 노처녀였습니다.키도 크고 섹시했는데, 얼굴에 여드름이 …

Member R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