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먹튀검증정보커뮤니티

롯데 역사 쓰는 장발 마무리 투수 김원중 “KBO 최고 인기팀 뒷문 막는다는 자부심”

까치사랑 1 124 2023.05.26 13:25



지난 23일 사직 NC전에서 4년 연속 10세이브를 올린 롯데 김원중.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에는 9회의 약속이 생겼다.

세이브 상황이 성립이 되면 장발의 투수가 마운드로 뛰어나온다. 롯데 마무리 투수 김원중(30)이다.

김원중이 9회를 맡기 시작한 지 벌써 4년째다. 처음으로 마무리 투수를 맡았던 2020시즌 25세이브를 올린 김원중은 지난 23일 사직 NC전에서는 시즌 10세이브를 기록하며 4년 연속 두자릿수 세이브를 올렸다. 롯데 구단 역사상 4시즌 연속 10세이브를 올린 건 김원중이 처음이다.

그만큼 롯데에서는 팀을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가 많지 않았다. 김사율이 2012년 34세이브를 올리며 그 해 당시 롯데 역사상 한 시즌 최다 세이브 기록을 세웠다. 롯데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한 손승락은 2010년부터 넥센과 롯데에서 9년 연속 10세이브를 기록했다. 2017년에는 37세이브로 김사율을 넘어서기도 했다. 롯데에서만 3시즌 연속 10세이브로 이름을 남겼다.

김원중은 이 둘을 모두 넘어섰다. 2021년에는 35세이브로 김사율의 기록을 깼고 4시즌 연속 10세이브로 손승락의 계보를 이었다.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김원중은 광주 동성고를 졸업한 뒤 2012년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1군 첫 해인 2015년 15경기에서 가능성을 보인 김원중은 2017년부터는 선발진의 한 축을 맡아 7승8패를 기록했다. 다음해에는 8승(7패)을 올리며 자신의 최다 승수를 갈아치운 그는 2019년 막판 경기 후반부 등판하며 마무리 투수로서의 보직 변경을 준비했다. 그리고 이제는 어엿한 뒷문지기가 됐다.

기록 달성 후 사직구장에서 만난 김원중은 “꾸준히 경기를 나갔다는 것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돌이켜봤다.

그는 “KBO리그 최고 인기 팀에서 그런 뒷문을 만든게 쉽지 않다”라며 “어령누 상황도 잘 이겨내고 경기를 잘 마무리 했다는 것에서 자부심이 있다. 이런 부분이 계속 이어져야하니까 1년씩 하다보면 기록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사율, 손승락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한 것에 대해서는 “쟁쟁한 선배님들 옆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내 야구 커리어는 끝나지 않아씩 때문에 생각을 많이 하기보다는 내 스타일대로 당장 오늘 게임, 한 게임을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실 김원중에게 올시즌 시작은 쉽지 않았다. 지난 3월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참가했다. 대회를 앞두고 평가전에서는 두 경기에 모두 등판했고 본선 4경기 중 3경기에 나섰다.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한국 대표팀은 본선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다.

김원중은 “한국에 와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맛있는 것도 먹으면서 머릿 속을 리셋 시키려고 했다. 몸도 회복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던 것 같다”고 했다.

시즌 초반인 4월9일 KT전에서 1이닝 3실점, 3일 후 LG전에서는 0.1이닝 3실점 하는 등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점차 제 궤도에 오른 김원중은 4월15일 삼성전부터 5월23일 NC전까지 15경기에서 단 한경기를 제외하고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키고 있다.

팀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4월을 단독 선두로 마친 롯데는 5월에도 선두 경쟁을 하고 있다. 든든한 뒷문 덕분에 25일 현재 7회까지 앞선 22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김원중은 팀이 이긴다면 자신의 등판 빈도가 많아져도 괜찮다. 그는 “힘들어도 어쨌든 나가서 막아야하는게 나의 임무다. 그런 상황에서 나가라고 나를 쓰는 것이니까 많이 나갈 수 있도록 몸 관리를 잘 해서 문제없이 경기를 많이 나가야되지 않을까싶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까지 3년 연속 투수조 조장을 맡기도 했던 김원중은 정신적으로 중심을 잡는 역할도 한다. 그는 “나는 기술보다는 멘탈적인 부분을 많이 조언을 해준다. 후배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듣고 이야기를 해보다가 혹시 이런 생각으로 해보는 건 어떠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한다. 단호하게 이야기할 때도 한다. 이제 내가 그래야하는 위치”라고 말했다.

롯데의 올시즌 목표는 가을야구 진출이다. 그리고 시즌을 치르면서 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롯데의 포스트시즌은 2017년에 머물러있다.

김원중은 몇 안되는 가을야구를 겪은 롯데 투수다. 2017년 준플레이오프 당시 2경기에 등판했다.
 

당시를 떠올린 김원중은 “나는 구속이 2~3㎞ 더 빨라지더라”며 “관중들이 많은데서 하면 다음 년도에 더 자랄 수 있다. 가을야구 해보고 싶다. 팬분들도 지금부터 기대하고 계시는 것 같다. 만약 하게 되면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표했다. 

, , , , , , , , , , , , , , , , ,

Comments

토도사 2023.05.26 13:25

토도사 공식제휴업체 소개입니다.

무제재 가입첫충 100% 벳위즈 바로가기

무제재 가입첫충 100% 벳위즈

Hot
2010년 류현진 이후 첫 1점대 ERA…193cm 외인 에이스가 도전한다 “욕심 나는 기록”
NC 에릭 페디 / OSEN DBNC 에릭 페디 / OSEN DB2010년 류현진(한화) 이후 13년 만에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가 탄생할 수 있을까. KBO리그를 평정하고 있는… 1
Hot
안우진 무너졌지만 ‘버티고 짜낸’ 키움…앞으로 가야할 길 [SS시선집중]
키움 마무리 임창민이 4일 2023 프로야구 SSG랜더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9회말 등판해 1점차를 지켜낸 후 김동헌과 자축하고 있다. 2023.06.04. 문학 | 강영조기자… 1
Hot
"스윕 부탁드린다" 뒤끝 작렬…오재원에게서 찾을 수 없었던 '학습효과+해설 자질'
하루가 멀다 하고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소신발언'과 생각 없이 내뱉는 말에는 분명 차이가 있다. 스스로 받았던 상처를 고스란히 되돌려주고 있는 오재원 해설위원이다. 내로남불이… 1
Hot
"공이 찢어지는 줄 알았다. " 적장도 감탄한 김도영. 왜 그토록 기다렸는지 2경기만에 입증하다[광주 코멘트…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KIA의 경기가 열렸다. 4회 1타점 적시타를 날린 김도영. 인천=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3.… 1
Hot
KIA 연봉 5500만 원 선수가 만든 대반전… 모두의 예상이 기분 좋게 찢어졌다
▲ 올 시즌 KIA 외야에서 맹활약을 이어 가고 있는 이우성 ⓒKIA타이거즈▲ 이우성의 시즌 득점 생산력은 팀 내에서 최형우 다음으로 높다 ⓒKIA타이거즈KIA 팬들은 2023년… 1
Hot
올스타 베스트 12 확정, 최다득표 이정후..‘역대 선수단 최다득표’ 신기록
2023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베스트12’가 확정됐다. 최다 득표의 영예는 키움 이정후가 안았다.KBO 올스타 ‘베스트 12’ 팬 투표는 6월 5일(월)부터 25일(… 1
Hot
LG 승리 발판 마련한 FA 재수생의 100구 역투 [MK창원]
선발투수 임찬규의 호투가 LG 트윈스의 승리를 이끌었다.임찬규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다.임찬규는 지난 … 1
Hot
'연장 10회에 6득점' LG, NC전 4연패 탈출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10회 연장전 끝에 NC를 꺾고 NC전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LG는 창원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3대 3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홍창기의 2타점 적시… 1
Hot
[MD포토] 고개숙인 진승현과 유강남 '아쉬운 실점'
롯데 진승현과 유강남 포수가 21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에서 장성우의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1
Hot
연패 다시 시작한 삼성라이온즈…빛 바랜 원태인 호투
선발 원태인이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연장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패배를 기록하며 삼성라이온즈가 다시 연패에 접어들었습니다.21일 저녁 … 1
Hot
[MD포토] 파울 타구 맞은 이호연 '정신 가다듬고'
KT 이호연이 21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 4회말 자신의 파울 타구에 얼굴을 맞고 고통을 호소한 뒤 다시 타석… 1
Hot
'대체 불가 애니콜' 임기영, KIA 불펜 최후의 보루
투구하는 임기영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임기영이 9회에 투구하고 있다. 20…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