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먹튀검증정보커뮤니티

천재 이정후 빠진 타격 타이틀 경쟁. LG vs 9개팀 구도. LG가 트로피 몇개 가져갈까[SC초점]

집키유천 1 69 2023.05.26 13:29



LG 문성주. 잠실

단독 선두 LG 트윈스의 최대 강점은 타격이다.

팀타율이 2할9푼2리로 2위인 NC 다이노스의 2할6푼6리와 큰 차이를 보이는 1위를 달린다. 당연히 가장 많은 441개의 안타를 대려냈고, 가장 많은 238득점을 했다.

개인 타격 순위에서도 LG 선수들의 얼굴이 가장 위에 있거나 2,3위로 1위를 노린다.

문성주가 타율 3할3푼8리로 타격 1위에 올라있다. 2위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이 3할2푼5리, 3위 SSG 랜더스 에레디아도 3할2푼5리로 3위다. LG의 오스틴 딘과 홍창기가 3할2푼1리로 나란히 4위를 마크.

홈런은 잠실구장을 쓰는 LG 선수가 1위한 적이 없었는데 현재 1위는 LG 선수다. 바로 박동원이 24일 SSG전에서 2개의 홈런을 쓸어담으며 12개로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다. 두산 베어스의 호세 로하스와 한화 이글스 노시환이 9개로 나란히 공동 2위, SSG 최 정과 최주환이 8개로 공동 4위에 올라있다.

2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1회 LG 박동원이 SSG 송영진을 상대로 3점 홈런을 날렸다.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박동원. 인천=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3.05.25/

타점은 키움의 에디슨 러셀이 36타점으로 1위다. 2,3위가 또 LG 선수다. 박동원이 33타점으로 2위, 오스틴이 32타점으로 한화 채은성과 함께 공동 3위다.

LG가 달리는 야구를 강조했지만 도루 1위는 LG 선수가 아니다. 키움 김혜성이 12개로 1위. 두산의 정수빈이 11개로 2위를 달리고, NC 박민우가 10개로 3위에 올라있다. LG 문성주와 신민재가 9개씩을 기록해 공동 4위.다.

득점은 SSG 최 정이 38득점으로 단독 1위에 올라있다. 2위 김혜성이 30득점이니 차이가 8득점으로 꽤 크다. 공동 3위가 LG 문보경과 홍창기, 삼성 김지찬으로 28득점을 기록 중.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 경기. 1회말 선두타자 홍창기가 2루타를 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email protected]/2023.5.11/

최다안타는 김혜성이 55개로 1위를 달리는데 1개차로 오스틴과 홍창기가 공동 2위로 쫓고 있다. 경기가 끝나면 1위가 달라지는 최다안타 경쟁이다.

출루율은 LG 테이블 세터가 1위 경쟁 중이다. 주로 2번으로 나서는 문성주가 4할4푼1리로 전체 1위에 올라있고 톱타자 홍창기가 4할3푼9리로 2위를 달린다. KIA 타이거즈 최형우가 4할2푼4리로 3위.

장타율은 홈런 1위 박동원이 5할9푼4리로 1위를 질주 중이다. 2위인 노시환이 5할1푼2리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타격 8개 부문 중 문성주가 타율, 출루율 1위, 박동원이 홈런, 장타율에서 1위에 올라있어 LG가 절반을 가져가고 있다. 나머지도 LG 선수들이 호시탐탐 1위를 노리고 있다. 지난해 5관왕 이정후가 초반 부진에 빠지면서 타격 부문별로 1위 다툼이 치열하다. 현재까지는 LG와 9개팀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시즌이 끝난 뒤 LG 선수들이 몇개의 타이틀을 가져갈까.

2023 KBO리그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3회말 2사 만루 LG 오스틴이 적시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email protected]/2023.05.19/

LG가 역대 가장 많이 타이틀을 가져간 해는 2005년이다. 당시 이병규가 타율, 최다안타 2관왕, 박용택이 득점, 도루 2관왕을 차지해 총 4개의 트로피를 품었다. MBC 청룔 시절까지 더하면 프로 원년인 1982년 백인천 당시 감독 겸 선수가 타율, 안타, 득점, 출루율, 장타율 등 5개 부분에서 1위를 했었다. 

, , , , , , , , , , , , , , , ,

Comments

토도사 2023.05.26 13:29

토도사 공식제휴업체 소개입니다.

무제재 가입첫충 100% 벳위즈 바로가기

무제재 가입첫충 100% 벳위즈

Hot
2010년 류현진 이후 첫 1점대 ERA…193cm 외인 에이스가 도전한다 “욕심 나는 기록”
NC 에릭 페디 / OSEN DBNC 에릭 페디 / OSEN DB2010년 류현진(한화) 이후 13년 만에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가 탄생할 수 있을까. KBO리그를 평정하고 있는… 1
Hot
안우진 무너졌지만 ‘버티고 짜낸’ 키움…앞으로 가야할 길 [SS시선집중]
키움 마무리 임창민이 4일 2023 프로야구 SSG랜더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9회말 등판해 1점차를 지켜낸 후 김동헌과 자축하고 있다. 2023.06.04. 문학 | 강영조기자… 1
Hot
"스윕 부탁드린다" 뒤끝 작렬…오재원에게서 찾을 수 없었던 '학습효과+해설 자질'
하루가 멀다 하고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소신발언'과 생각 없이 내뱉는 말에는 분명 차이가 있다. 스스로 받았던 상처를 고스란히 되돌려주고 있는 오재원 해설위원이다. 내로남불이… 1
Hot
"공이 찢어지는 줄 알았다. " 적장도 감탄한 김도영. 왜 그토록 기다렸는지 2경기만에 입증하다[광주 코멘트…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KIA의 경기가 열렸다. 4회 1타점 적시타를 날린 김도영. 인천=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3.… 1
Hot
KIA 연봉 5500만 원 선수가 만든 대반전… 모두의 예상이 기분 좋게 찢어졌다
▲ 올 시즌 KIA 외야에서 맹활약을 이어 가고 있는 이우성 ⓒKIA타이거즈▲ 이우성의 시즌 득점 생산력은 팀 내에서 최형우 다음으로 높다 ⓒKIA타이거즈KIA 팬들은 2023년… 1
Hot
올스타 베스트 12 확정, 최다득표 이정후..‘역대 선수단 최다득표’ 신기록
2023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베스트12’가 확정됐다. 최다 득표의 영예는 키움 이정후가 안았다.KBO 올스타 ‘베스트 12’ 팬 투표는 6월 5일(월)부터 25일(… 1
Hot
LG 승리 발판 마련한 FA 재수생의 100구 역투 [MK창원]
선발투수 임찬규의 호투가 LG 트윈스의 승리를 이끌었다.임찬규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다.임찬규는 지난 … 1
Hot
'연장 10회에 6득점' LG, NC전 4연패 탈출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10회 연장전 끝에 NC를 꺾고 NC전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LG는 창원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3대 3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홍창기의 2타점 적시… 1
Hot
[MD포토] 고개숙인 진승현과 유강남 '아쉬운 실점'
롯데 진승현과 유강남 포수가 21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에서 장성우의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1
Hot
연패 다시 시작한 삼성라이온즈…빛 바랜 원태인 호투
선발 원태인이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연장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패배를 기록하며 삼성라이온즈가 다시 연패에 접어들었습니다.21일 저녁 … 1
Hot
[MD포토] 파울 타구 맞은 이호연 '정신 가다듬고'
KT 이호연이 21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 4회말 자신의 파울 타구에 얼굴을 맞고 고통을 호소한 뒤 다시 타석… 1
Hot
'대체 불가 애니콜' 임기영, KIA 불펜 최후의 보루
투구하는 임기영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임기영이 9회에 투구하고 있다. 20…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