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먹튀검증정보커뮤니티

‘160km 괴물’ 광속 체인지업 전면 수정 한다 “직구 타이밍에 걸린다”

나방무덤 1 108 2023.05.26 13:31

‘160km 괴물’ 문동주(20.한화)가 체인지업 전면 수정에 나선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투수 코치를 통해 문동주의 체인지업 그립에 변화를 주도록 했다. 지금 체인지업은 맞아 나갈 확률이 높다고 생각한다. 좀 더 움직임이 있고 느린 체인지업을 던질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즌 중 변화구 그립을 바꾸는 일은 흔치는 않다. 하지만 문동주의 체인지업에서는 이상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어쩔 수 없이 변화를 택하게 됐다.

문동주가 주 구종인 체인지업 전면 수정에 나섰다.
문동주의 체인지업은 고속 체인지업으로 눈길을 끌었다.

보통 선수가 패스트볼로도 던지기 힘든 150km 이상의 구속이 체인지업으로 찍혔다. 그 존재감 만으로도 위압감을 줄 수 있는 구속이었다.

하지만 움직임이 많지 않고 너무 빠르다 보니 타자들이 패스트볼 타이밍에 스윙을 시작한 것에 하나씩 걸리며 큰 것을 허용하는 이유가 됐다.

문동주의 체인지업은 대단히 빠른 대신 움직임이 많지 않다. 타자 앞에서 거의 변하지 않는다.

패스트볼이 160km에 육박하는 문동주다. 타자들이 타이밍을 빠르게 잡을 수밖에 없다. 그 빠른 타이밍의 스윙에 150km짜리 체인지업이 자꾸 걸리기 시작한 것이다. 자칫 장타를 허용할 수 있는 위험성이 그만큼 커졌다.

최 감독이 문동주의 체인지업 그립 변화를 지시한 이유다.

최 감독은 “체인지업의 움직임이 거의 없다 보니 패스트볼 타이밍에 자꾸 걸리는 현상이 나타났다. 속도는 조금 줄이고 대신 움직임이 생길 수 있는 그립으로 변화를 시도하려고 한다. 일단 다음 등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문동주는 체인지업 피안타율이 0.375로 던지는 구종 중 가장 높다. 구사율이 높지는 않지만 좀 더 나은 투구를 위해선 체인지업 처럼 페이스 조절을 할 수 있는 구종이 필수적이다 보니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한순간에 대단히 많은 것이 달라지길 기대하긴 어렵다. 변화구를 장착하는 데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문동주라면 다른 결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지금의 체인지업을 익히는데도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었기 때문이다.

문동주는 고교 시절만 해도 체인지업을 던지지 않았다. 프로에 와서 처음 익힌 구종이다.

2군에 있을 당시 2군 감독이었던 최원호 감독에게 그립을 배운 뒤 곧바로 자기 공으로 만들었다. 완성까지 사흘 정도만 필요했다.

이번에도 새로운 그립을 익히는 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를 품게 하는 대목이다. 워낙 습득력이 빠른 투수이기 때문에 좋은 성과도 예상해 볼 수 있다.

문동주는 최근 작은 고비를 맞고 있다.

최근 3경기 연속 5이닝을 넘기지 못했다. 150km를 훌쩍 넘기는 패스트볼의 위력은 여전하지만 제구가 다소 흔들리고 있는 것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 감독은 “일단 제구를 잡는 것이 우선이다. 제구를 잡을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최근의 부진은 제구력과 상관관계가 크다. 아무리 위력적인 공을 던지더라도 원하는 대로 제구가 되지 않으면 위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여러모로 다음 등판을 주목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 , , , , , , , , , , , , , , ,

Comments

토도사 2023.05.26 13:31

토도사 공식제휴업체 소개입니다.

신규가입 3만원 매일 첫충 10% 다 말하기 입아픈 토도사 최소의 카지노 라카지노 바로가기

토도사에서 검증 제공하는 안전한 업체-라카지노

Hot
2010년 류현진 이후 첫 1점대 ERA…193cm 외인 에이스가 도전한다 “욕심 나는 기록”
NC 에릭 페디 / OSEN DBNC 에릭 페디 / OSEN DB2010년 류현진(한화) 이후 13년 만에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가 탄생할 수 있을까. KBO리그를 평정하고 있는… 1
Hot
안우진 무너졌지만 ‘버티고 짜낸’ 키움…앞으로 가야할 길 [SS시선집중]
키움 마무리 임창민이 4일 2023 프로야구 SSG랜더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9회말 등판해 1점차를 지켜낸 후 김동헌과 자축하고 있다. 2023.06.04. 문학 | 강영조기자… 1
Hot
"스윕 부탁드린다" 뒤끝 작렬…오재원에게서 찾을 수 없었던 '학습효과+해설 자질'
하루가 멀다 하고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소신발언'과 생각 없이 내뱉는 말에는 분명 차이가 있다. 스스로 받았던 상처를 고스란히 되돌려주고 있는 오재원 해설위원이다. 내로남불이… 1
Hot
"공이 찢어지는 줄 알았다. " 적장도 감탄한 김도영. 왜 그토록 기다렸는지 2경기만에 입증하다[광주 코멘트…
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KIA의 경기가 열렸다. 4회 1타점 적시타를 날린 김도영. 인천=송정헌 기자[email protected]/2023.… 1
Hot
KIA 연봉 5500만 원 선수가 만든 대반전… 모두의 예상이 기분 좋게 찢어졌다
▲ 올 시즌 KIA 외야에서 맹활약을 이어 가고 있는 이우성 ⓒKIA타이거즈▲ 이우성의 시즌 득점 생산력은 팀 내에서 최형우 다음으로 높다 ⓒKIA타이거즈KIA 팬들은 2023년… 1
Hot
올스타 베스트 12 확정, 최다득표 이정후..‘역대 선수단 최다득표’ 신기록
2023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베스트12’가 확정됐다. 최다 득표의 영예는 키움 이정후가 안았다.KBO 올스타 ‘베스트 12’ 팬 투표는 6월 5일(월)부터 25일(… 1
Hot
LG 승리 발판 마련한 FA 재수생의 100구 역투 [MK창원]
선발투수 임찬규의 호투가 LG 트윈스의 승리를 이끌었다.임찬규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다.임찬규는 지난 … 1
Hot
'연장 10회에 6득점' LG, NC전 4연패 탈출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10회 연장전 끝에 NC를 꺾고 NC전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LG는 창원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3대 3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홍창기의 2타점 적시… 1
Hot
[MD포토] 고개숙인 진승현과 유강남 '아쉬운 실점'
롯데 진승현과 유강남 포수가 21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에서 장성우의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1
Hot
연패 다시 시작한 삼성라이온즈…빛 바랜 원태인 호투
선발 원태인이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연장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패배를 기록하며 삼성라이온즈가 다시 연패에 접어들었습니다.21일 저녁 … 1
Hot
[MD포토] 파울 타구 맞은 이호연 '정신 가다듬고'
KT 이호연이 21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 4회말 자신의 파울 타구에 얼굴을 맞고 고통을 호소한 뒤 다시 타석… 1
Hot
'대체 불가 애니콜' 임기영, KIA 불펜 최후의 보루
투구하는 임기영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임기영이 9회에 투구하고 있다. 20… 1
/*